복지뉴스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영화관 장애인석 맨 앞줄? “선택권 제한”

10곳 중 7곳 현실, 법 개정에도 복지부 뒷짐만

강선우 “원하는 좌석 앉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

 
더불어민주당 강선우의원.ⓒ강선우의원실 에이블포토로 보기▲ 더불어민주당 강선우의원.ⓒ강선우의원실
영화관 장애인 관람석 대부분이 맨 앞줄에 배치되어 있어, 휠체어 이용 장애인들은 좌석 선택 권리조차 누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영화진흥위원회를 통해 3대 영화관(CJ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3004개 상영관을 대상으로 첫 전수조사를 한 결과, 장애인석 10석 중 7석은 맨 앞줄에 배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 431개 극장의 전체 상영관 중 장애인석이 설치된 79.7%(2395개)를 대상으로 한 조사다.
 
영화관 장애인석 배치 현황 그래프.ⓒ강선우의원실 에이블포토로 보기▲ 영화관 장애인석 배치 현황 그래프.ⓒ강선우의원실
제일 앞줄에 장애인석을 배치한 영화관은 메가박스 76.5%(1067석), CGV 71.7%(1784석), 롯데시네마 71.7%(1670석) 순으로 나타났다. 관람객 선호도가 높은 중간줄에 설치된 장애인석은 전국에 131석밖에 존재하지 않았다.

영화관 맨 앞줄은 시야 확보가 어려워, 상영 시간 내내 목을 뒤로 한껏 젖힌 채 영화를 봐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그러나 장애인석은 대부분 맨 앞줄에 설치되어 있어, 휠체어 이용 장애인들은 선택지 자체가 제한됐다는 지적이 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2018년 8월 신설 영화관의 장애인석을 중간줄 또는 맨 뒷줄에 설치하도록 하는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을 공포했지만, 영화관 내 장애인석이 맨 앞줄에 설치되는 상황은 여전하다.

개정안 시행 이후 개관한 영화관에서도 CGV 70.6%(346석), 롯데시네마 70%(301석), 메가박스 61.3%(117석)가 장애인석을 맨 앞줄에 배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간줄에 설치된 장애인석은 8석에 불과하다.

보건복지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장애인 권리 향상을 위한 법이 유명무실화된 상황에서 법 시행 3년이 지나도록 장애인석 배치 현황을 조사하지 않았다.

복지부는 강선우 의원실의 문제 제기로, 2023년 ‘장애인편의시설 실태 전수조사’에 해당 내용을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 의원은 “영화관 좌석을 자유롭게 선택하는 것은 소비자의 권리다. 그러나 휠체어 이용 장애인은 좌석 선택권조차 제한된 상황”이라며 “장애인도 원하는 좌석에서 편안히 영화를 볼 수 있도록 정부와 삼사 영화관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 에이블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년 산림바우처 신청하세요 file 관리자 2021.01.13 67
공지 2021년 문화누리카드 자동재충전 안내 file 관리자 2021.01.11 83
공지 2021년 변경되는 기준 중위소득 file 관리자 2020.07.15 118
1569 장애인 스포츠 활동 위한 ‘정보접근성 부재’ 현실 관리자 2021.10.15 4
1568 장애인노동자 차별 관심부족 공단 ‘혼쭐’ 관리자 2021.10.15 4
» 영화관 장애인석 맨 앞줄? “선택권 제한” 관리자 2021.10.15 4
1566 발달장애인 활동지원 하위권 쏠림현상 심각 관리자 2021.10.15 4
1565 ‘항공사 현장 티켓발권 수수료’ 장애인 차별 관리자 2021.10.15 4
1564 제1기 장애예술인 전문직업예술교육 오리엔테이션 성료 관리자 2021.10.14 4
1563 장애심사 '의료 중심 여전', 특성 반영 미비 관리자 2021.10.14 4
1562 일상생활 복귀 위한 뇌졸중 재활치료의 중요성 관리자 2021.10.14 7
1561 장애인 부부의 행복했던 ‘인천 소래포구 여행’ 관리자 2021.10.14 6
1560 장애인 ‘국민연금 재활급여’ 신설 필요 관리자 2021.10.14 4
1559 군산장복, 장애인·비장애인 ‘원더풀 라이프’ 참여자 모집 관리자 2021.10.13 5
1558 쉬운 정보 만드는 건 왜 안 쉽죠 관리자 2021.10.13 7
1557 정신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사각지대’ 관리자 2021.10.13 5
1556 장애예술인 인터뷰, 서예가 성정자 ‘불역낙호’ 관리자 2021.10.13 8
1555 장애인 무주택자 ‘내 집 마련 꿈’ 사라질 위기 관리자 2021.10.13 5
1554 외국 발달장애인 교원이 있다는데 우리는? 관리자 2021.10.12 4
1553 사회복지사에게 위로를, ‘늘 작은 것 하나가 날 버티게 했다’ 관리자 2021.10.12 4
1552 EBS 교육 강좌, 발달장애인 콘텐츠 ‘바닥’ 관리자 2021.10.12 6
1551 인도의 절단장애인 등반가 ‘치트라센 사후’ 관리자 2021.10.12 6
1550 ‘장애인 비하’ 국회의원들, 재판도 “배째라” 관리자 2021.10.12 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85 Next
/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