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뉴스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긴급복지지원 부정수급 줄줄…지난해만 232건

 
# A씨는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시설에 거주하고 있다. 해당 시설에 거주하면 '긴급복지지원사업' 대상에 해당되지 않지만, 별도의 월세계약서를 만드는 '꼼수'로 다른 곳에 거주하는 것처럼 꾸며 지원을 받았다.

# B씨는 실업급여 신청과 동시에 긴급복지 지원을 신청했다. 실업급여를 받는 경우 긴급지원 대상자가 될 수 없고, 급여를 다 받은 후 실직 상태일 때 신청해야 하는 점을 알고 동시에 실업급여와 긴급지원을 신청하는 속임수를 썼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종성 의원(국민의힘)이 보건복지부의 ‘긴급복지지원사업’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해의 긴급복지 지원이 두 배 이상 증가했으며, 부정수급 및 지원중단 역시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긴급복지지원법’에 근거해 2006년 3월부터 가구 주요 소득자의 사망, 가출, 가구구성원의 질병, 학대 폭력, 화재 등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층에게 생계, 의료, 주거지원 등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신속하게 지원해 위기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는 ‘긴급복지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연도별 지원 내역을 보면, ▲2017년 24만1049 ▲2018년 25만4119건 ▲2019년 33만6782건 ▲2020년 83만9967건 ▲2021년 7월 39만1516건으로,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해의 지원 건수가 그 전년도인 2019년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지원 금액 또한 ▲2017년 1507억원 ▲2018년 1636억원 ▲2019년 2113억원 ▲2020년 5085억원 ▲ 2021년 7월 2366억원으로, 2020년의 경우 2019년의 2.4배에 달하는 재정이 투입되었다.

하지만 관련 부정수급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연도별 부정수급 건수는 ▲2017년 70건 ▲2018년 125건 ▲2019년 89건 ▲2020년 232건 ▲2021년 7월 132건으로, 지난해의 경우 3년 전인 2017년보다 3배 이상 증가한 것.

또한 지난 5년간 적발한 부정수급 총 648건 중 428건(66%)이 재산 및 소득은닉에 의한 것으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고 나머지는 기타 174건(26.9%), 취업사실은닉 24건(3.7%), 허위자료제출 22건(3.4%) 순이었다.

특히 지자체 실수 등으로 지원이 중단되는 사태 역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를 상세히 보면 최근 5년간 지원중단 건수 총 4739건 중 87.2%가 사후조사 결과 현장확인 시 적정하지 않게 지원이 결정된 것으로 판정되거나 집행상의 오류 등으로 과오 지급된 경우였다.

한편 지원중단이 결정될 시 지원을 중단하고 지원비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환수하도록 하고 있는데, 2017년부터 2021년 7월까지 발생한 지원중단 사례의 지급 금액 총 39억 2300만원 중 15억 2700만원이 환수 조치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의원은 “심사과정이 허술하다는 점을 노리고 신청하는 사람이 계속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라며 “명확한 행정 절차를 바탕으로 실수‧누락‧오류 요인 등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출처 : 에이블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년 산림바우처 신청하세요 file 관리자 2021.01.13 61
공지 2021년 문화누리카드 자동재충전 안내 file 관리자 2021.01.11 66
공지 2021년 변경되는 기준 중위소득 file 관리자 2020.07.15 113
1509 한시련 제작 차주 신규 화면해설 프로그램 11종 안내 관리자 2021.09.17 3
1508 장애예술인 대상 ‘AA전문직업예술아카데미’ 교육생 모집 관리자 2021.09.17 2
1507 ‘장애인식개선교육 전문강사 양성 특별과정’ 참가자 모집 관리자 2021.09.17 3
1506 장애대학생 위한 취업정보, 공단 유튜브·블로그 공개 관리자 2021.09.17 7
1505 수어에도 사투리가 있을까요? 관리자 2021.09.17 2
1504 ‘뇌성마비 길라잡이’ 속 학교 선택하기 관리자 2021.09.16 3
1503 장애인 자립생활 활동가 등 1847명 ‘이재명 지지선언’ 관리자 2021.09.16 2
1502 장애인 학대·성범죄 신고 포상제 도입 추진 관리자 2021.09.16 3
1501 ‘정신장애인 사회 통합’ 법·제도 개선 시급 관리자 2021.09.16 5
1500 이제는 언택트 장애인스포츠 시대를 경험하자 관리자 2021.09.16 3
1499 장애인권리보장법 ‘수박겉핥기’ 안 된다 관리자 2021.09.15 2
1498 높낮이 조절 싱크대 시장 커져야 장애인 편의 보장된다 관리자 2021.09.15 6
» 긴급복지지원 부정수급 줄줄…지난해만 232건 관리자 2021.09.15 4
1496 나이지리아 스티비원더 시각장애 소년 티나피 관리자 2021.09.15 4
1495 오세훈표 ‘장애인 탈시설’ 좌초 위기 관리자 2021.09.15 4
1494 공중이용시설 보청기기 보조장치 설치 의무화 관리자 2021.09.14 4
1493 ‘뇌성마비 길라잡이’ 속 아동 돌보는 방법 관리자 2021.09.14 3
1492 버스 이용률 낮으면 장애인 접근성 무시해도 되나 관리자 2021.09.14 3
1491 SOK·태권도진흥재단 ‘발달장애인 체육 활동 확대’ 협력 관리자 2021.09.14 2
1490 유니버설 소형 공동주택 프로젝트 중단되나 관리자 2021.09.14 2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