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뉴스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이지리아 스티비원더 시각장애 소년 티나피

음악적 재능으로 부와 명성 얻고 빈민가에서 벗어나

엄마와 함께 장애 옹호 활동 앞장 “장애인식 개선”

 
나이지리아의 스티비 원더, 티나피. @벨라나이자닷컴 에이블포토로 보기▲ 나이지리아의 스티비 원더, 티나피. @벨라나이자닷컴
"나이지리아의 스티비 원더... 티나피를 소개합니다."

요즘 나이지리아의 공연 무대마다 울리는 가수에 대한 멘트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세계 속의 장애 인물은 나이지리아의 11살의 시각장애인 소년 티나피입니다.

티나피의 인기는 도시마다 장식하고 있는 포스터를 통해 알 수 있을 정도입니다. 사람들은 티나피의 노래와 연주를 듣기 위해 초대하고 있습니다.

스티비 원더와 티나피의 음악적 재능과 시각장애라는 공통점 때문에 티나피를 '나이지리아의 스티비 원더'라고 부릅니다.

티나피는 생후 32개월 때부터 노래를 들으면 바로 따라 부르고 악기를 연주하는 재능을 나타내기 시작했습니다.

티나피의 가족은 무허가 정착지에 살고 있었는데, 티나피의 활동 덕분에 무허가 정착지를 벗어나 안전한 집도 갖게 되었습니다. 티나피와 가족은 경제적으로 조금 더 안정된 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

티나피는 임신 중 복용한 약물의 중독으로 시각장애인이 된 경우입니다. 티나피의 엄마인 엘리자베스가 임신했을 때, 말라리아와 장티푸스에 걸렸습니다. 엘리자베스는 태아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사의 조언에도 불구하고 약을 처방받아 복용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약을 먹은 것이 결국 태아에게 영향을 주었고, 티나피는 시각장애를 지닌 채 출생했습니다. 엘리자베스는 아들의 시각장애 때문에 수년간 자책했다고 합니다.

아들의 장애를 받아들이지 못한 채 엘리자베스는 매일 울었고, 아들의 시각장애를 치료하기 위해 도시와 병원을 전전하기도 했습니다.

나이지리아를 비롯한 대부분 아프리카권의 장애인식은 매우 낮고 아직 사회와 정책적으로 개선하려고 하는 초기 단계입니다.

비장애인인 엘리자베스는 아들이 시각장애를 갖고 태어났을 때, 장애를 치료나 수술로 고쳐야 하거나, 고칠 수 있다고 믿고 있었기 때문에 오랫동안 마음고생을 한 것입니다.
 
나이지리아의 티나피와 엘리자베스. @벨라나이자닷컴 에이블포토로 보기▲ 나이지리아의 티나피와 엘리자베스. @벨라나이자닷컴
엘리자베스는 티나피의 장애를 받아들이기 힘들었지만, 아들은 장애에 잘 적응해 갔습니다. 그리고 여러 재능을 보여주었습니다. 티나피의 음악적 재능은 곧 엄마의 자랑이 됐고, 아들의 장애를 수용하게 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엘리자베스는 이제 아들의 시각장애를 수용하고 음악적 재능이 잘 계발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티나피는 특수학교를 자퇴하고 정규학교에 입학해 공부하고 있는데 장학금도 받고 있다고 합니다.

티나피 모자는 나이지리아에서 부와 명성을 얻고 있지만, 여전히 장애인에 대한 낙인과 부정적인 태도로 속상한 일도 겪고, 어려움을 당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티나피는 노래를 통해, 엘리자베스는 옹호 활동을 통해 장애인식 개선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엘리자베스는 자신처럼 자녀의 장애를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모들을 만나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습니다.

필자는 티나피의 이야기를 정리하면서, 아마도 앞으로 티나피는 나이지리아의 장애인을 대표하는 세계적 인물이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계의 장애가 있는 어린 소년 소녀들이 재능을 찾고 인정받는 기회를 누렸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티나피와 엘리자베스를 응원합니다.
 
 
 
 
출처 : 에이블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년 산림바우처 신청하세요 file 관리자 2021.01.13 58
공지 2021년 문화누리카드 자동재충전 안내 file 관리자 2021.01.11 61
공지 2021년 변경되는 기준 중위소득 file 관리자 2020.07.15 110
1499 장애인권리보장법 ‘수박겉핥기’ 안 된다 관리자 2021.09.15 0
1498 높낮이 조절 싱크대 시장 커져야 장애인 편의 보장된다 관리자 2021.09.15 1
1497 긴급복지지원 부정수급 줄줄…지난해만 232건 관리자 2021.09.15 2
» 나이지리아 스티비원더 시각장애 소년 티나피 관리자 2021.09.15 2
1495 오세훈표 ‘장애인 탈시설’ 좌초 위기 관리자 2021.09.15 2
1494 공중이용시설 보청기기 보조장치 설치 의무화 관리자 2021.09.14 0
1493 ‘뇌성마비 길라잡이’ 속 아동 돌보는 방법 관리자 2021.09.14 1
1492 버스 이용률 낮으면 장애인 접근성 무시해도 되나 관리자 2021.09.14 1
1491 SOK·태권도진흥재단 ‘발달장애인 체육 활동 확대’ 협력 관리자 2021.09.14 0
1490 유니버설 소형 공동주택 프로젝트 중단되나 관리자 2021.09.14 0
1489 한국국토정보공사 장애인 맞춤훈련 시작…8명 대상 관리자 2021.09.13 1
1488 ‘2021 장애인문화예술축제’ 성료…1만건 조회수 기록 관리자 2021.09.13 0
1487 코로나 시대 ‘비접촉 수어 인사’ 캠페인 스타트 관리자 2021.09.13 1
1486 ‘다예사 양성’ 시각장애인 교육생 다예 시연 관리자 2021.09.13 0
1485 장애예술인 인터뷰, 브레이크 댄서 김예리 관리자 2021.09.13 0
1484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의 자료들을 살펴보고 관리자 2021.09.10 5
1483 사회복지 종사자, 봉사자 아닌 직업인이다 관리자 2021.09.10 5
1482 발달장애인 반려식물 관리사, 독거노인에 반려식물 전달 관리자 2021.09.10 5
1481 장애인 소외 ‘드라이브스루’ 차별 아니다? 관리자 2021.09.10 3
1480 발달장애인 귀화, 생계유지능력 증명 “차별” 관리자 2021.09.10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