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조회 수 5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 사회의 급속한 고령화로 100세 이상 생존하는 초고령 인구의 규모도 점점 늘고 있다.

통계청의 연도별 인구주택총조사를 보면, 2020년 100세 이상의 초고령 인구는 5581명(여성 4731명, 남성 850명)으로 1990년 459명보다 10배 이상 증가했다.

25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2021년 10월 현재 국민연금 전체 수급자는 569만4617명으로, 연금 종류별로는 노령연금(수급 연령에 도달해서 받는 일반형태의 국민연금) 475만5341명, 장애연금 7만139명, 유족연금 86만9137명이다.

성별로는 남성 316만5681명, 여성 252만8936명이다. 연령별로는 20세 미만 7453명, 20세∼30세 미만 1만4263명, 30세∼40세 미만 8563명, 40세∼50세 미만 4만2095명, 50세∼60세 미만 15만7214명, 60세∼65세 미만 138만8568명, 65세∼70세 미만 162만4590명, 70세∼75세 미만 111만9166명, 75세∼80세 미만 80만5827명, 80세 이상 52만6878명이다.

이 중에서 특히 100세 이상 수급자는 122명인데, 남성 27명, 여성 95명으로 여성이 훨씬 많다. 100세 이상 수급자는 모두 국민연금에 가입한 자녀가 먼저 숨지면서 남긴 유족연금을 받는 수급자들이다.

국민연금 최고령 수급자는 충남에 사는 108세 여성으로 1994년 4월부터 시작해 지금까지 27 년 가까이 받고 있다. 2021년 10월 현재 유족연금 수령액은 월 27만 원이다.

연도별 100세 이상 수급자를 살펴보면 2011년 18명, 2012년 20명, 2013년 31명, 2014년 32명, 2015년 54명, 2016년 67명, 2017년 85명, 2018년 76명, 2019년 68명, 2020년 101명 등으로 대체로 증가 추세다.

100세 이상 국민연금 수급자가 느는 것은 우리나라가 전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빠른 고령화의 급류 속에 의료기술의 발달과 고령자들의 적극적인 건강 추구로 평균 기대수명이 늘고, 100세 이상 초고령 인구도 늘기 때문이다.

한국 사회의 고령화는 매우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한국은 2001년 고령인구 비율 7.2%로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고, 2018년 고령인구 비율 14.4%로 '고령사회'에 들어섰다. 유엔은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7% 이상이면 고령화 사회, 14∼20%는 고령사회, 20%를 넘으면 초고령 사회로 구분한다.

통계청 전망에 따르면 2020∼2070년 장래인구추계(중위)에서 우리나라는 오는 2025년 고령인구 비율 20.6%로 초고령 사회에 들어선다.고령화 사회에서 고령사회로 넘어가는 데 17년이 걸렸으나, 고령사회에서 초고령 사회로 넘어가는 데는 불과 7년밖에 걸리지 않는 것이다.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로는 2020년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5.7%인 65세 이상고령인구가 2060년 43.9%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 압도적으로 빠른 속도다.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등 서구 선진국들은 고령화 사회에서 초고령 사회로 진입(65세 이상 인구 비중 7%→20%)하는데 각각 154년, 79년, 75년이 걸렸다. 일본은 그 소요 기간이 36년으로 고령화 속도가 상대적으로 빨랐는데, 한국은 이런 일본을 추월해 고령화 사회에서 초고령 사회로 넘어가는 데 걸리는 기간이 24년에 불과할 것으로 예측된다.

우리나라의 기대수명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1970년 62.3세에서 1980년 66.1세, 1990년 71.7세, 2000년 76.0세, 2010년 80.2세, 2020년 83.5세 등으로 최근 50년간 21.2년이나 늘었다.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 2020∼2070년' 자료를 보면 한국인의 2070년 기대수명은 91.2세(남자 89.5세·여자 92.8세)에 이른다. 2070년에 태어난 아이는 91.2세까지 살 것으로 기대된다는 의미다. 2020년 출생아의 기대수명(83.5세)보다 7.7년 길다. 이에 따라 100세 이상 초고령 인구는 계속 증가해 2067년 12만60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출처: 복지연합신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장애인 여행 지원하는 초록여행 이용 방법 file 관리자 2020.04.17 188
공지 전북광역이동지원센터 이용방법 file 관리자 2020.04.17 176
공지 복지로 관리자 2020.04.06 128
공지 보건복지콜센터(국번없이 129) 관리자 2020.04.06 100
160 장애인 맞춤형교정용신발, 짧은다리플라스틱보조기(발목관절보조기) 급여지원 받으세요! file 복지연구소 2022.05.04 19
» 100세 이상 국민연금 수급자 122명 관리자 2022.02.25 56
158 가사·간병 방문지원 대상, '차상위계층→중위소득 70%' 확대 관리자 2022.02.25 57
157 장애·질병·자립곤란 아동, 마음대로 보호조치 종료 못한다 관리자 2022.02.03 36
156 정부, 3만4000가구에 LPG 고무호스→금속배관 교체 지원 관리자 2022.02.03 37
155 한국, 호스피스 시스템 81개국 중 최고 등급 관리자 2022.02.03 19
154 장애·상병급여 지출 GDP 대비 0.3%…OECD 34개국 중 33위 관리자 2022.02.03 26
153 올해 직장인 본인부담 월 건보료 상한액 365만원…13만원 올라 관리자 2022.01.10 28
152 양육비 못받는 한부모 가정 지원 '한시적 양육비' 지급기준 완화 관리자 2022.01.10 27
151 김총리 "우리사회 노후 대비 너무 부족…연금 통계 종합 관리" 관리자 2022.01.07 25
150 노인요양원 CCTV 설치’ 의무 가시화 관리자 2022.01.07 39
149 올해 기초연금 월 7500원 인상…물가상승률 2.5% 반영 관리자 2022.01.06 24
148 보건복지분야 ‘2022년 달라지는 것’ 관리자 2022.01.06 21
147 내년 노인 단독가구 월소득 180만원 이하면 기초연금 받는다 관리자 2021.12.31 26
146 진료비 부당청구 제보자 17명에 총 6억3200만원 포상금 관리자 2021.12.31 27
145 밤마다 요양원서 벌어지는 일.. 이제 정부가 답해야 한다 관리자 2021.10.05 58
144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 4년…본인부담금 126만원→54만원 관리자 2021.10.05 45
143 여성 고용률 남성보다 19%P 낮다…기혼녀 17% '경력단절' 관리자 2021.10.05 29
142 아이돌보미 연 1회 건강검진 의무화…감염성 질환자 취업 제한 관리자 2021.10.05 43
141 어떤 복지 혜택 받을 수 있을지 ‘국민비서’가 알려드려요 관리자 2021.10.05 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8 Next
/ 8